생명의 숨이 가득한 자연, 모든 것이 죽어 부유하는 우주. 아이러니하게도 너무나 다른 두 공간을 통해 마음의 평안을 느끼는 작가는 우주 정원으로 떠나고 싶었다.

 

현실과 비현실의 틈에서 빛나는 평안의 공간, 우주 정원으로 관객을 초대한다.

 

 


Nature, full of the breath of life. The universe where everything dies and floats. Ironically, the writer felt the peace of mind through two very different universes and dreamed to travel to the universe garden.

 

It invites the audience to the space of the garden, shining in the gap between reality and unrealism.

Location : 강남문화재단 역삼1전시실

Date : 2018.02.08-02.11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